보도자료

이도의 최근 보도자료를 전달해드립니다.

3 국내 유일 O&M플랫폼 이도, ㈜수도권환경 친환경 최첨단 사업장으로 탈바꿈 2019-01-31
20190131_국내 상위 폐기물 업체 수도권 환경 친환경 사업장으로 탈바꿈.pdf

<인천 수도권환경 자원순환사업장 전경./사진=이도(YIDO) PR>
 
 
정부 미세먼지 절감 대책 기여 무인 폐기물 처리 시스템 첫 적용
차세대 친환경 사업장 새로운 기준 제시 인류의 삶의 질 높이는데 기여할 것

2019.01.31_국내 상위 건설 폐기물 중간처리 업체인 ㈜수도권환경이 현대화 사업을 통해 오는 6월 최첨단  친환경 사업장으로 탈바꿈 한다. 미세먼지 절감을 위한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것으로 보여 눈길을 끈다.

국내 유일의 통합관리 전문 운영사인 O&M(Operating & Management) 플랫폼 기업 ㈜이도(대표이사 최정훈)는 인천광역시로부터 ㈜수도권환경의 도시관리 계획시설 사업 실시 계획을 인가 받고 친환경 사업에 본격 박차를 가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도는 지난해 7월 ㈜수도권환경의 지분을 100% 인수하고 친환경 사업에 본격 진출했다.

㈜수도권환경의 폐기물 처리 규모는 연간 약 105만톤에 달한다. 25톤 트럭을 기준으로 환산하면 연간 4만4,000대가 운반해야 하는 규모다.

이번 현대화사업을 통해 ㈜수도권환경은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무인 폐기물 처리 시스템이 적용된 최첨단 사업장으로도 변화된다.

무인 폐기물 처리 시스템은 출입하는 폐기물 운반 차량의 번호를 자동으로 인식해 적재량의 자동 신고 및 전체 폐기물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국내 폐기물 업체 중 이같은 시스템이 적용되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도는 이를 위해 약 150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또한, ㈜수도권환경의 폐기물 처리 시설물은 야외가 아닌 실내에 설치된다. 현대화 사업이 완료되면 비산먼지 및 소음 등이 현저하게 줄어, 인근 주민 피해와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도 사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최정훈 대표이사는 “인류의 삶을 질을 높이고, 고객의 자산 가치를 증가하는데 기여하자는 비전을 임직원 모두가 공유하고 있다”며 “이번 현대화 사업을 통해 정부의 미세먼지 절감 대책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사는 국내 유일의 O&M 플랫폼 기업으로서 향후 친환경 사업을 더욱 육성해 베올리아(Veolia), 수에즈(Suez)과 같은 친환경 전문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도(YIDO)는 친환경(폐기물·에너지·수처리) 분야는 물론 인프라(고속도로·교량·터널·철도), 골프장, 부동산(오피스빌딩·상업시설·고등학교/대학교/기업형 기숙사) 등 다양한  분야의 자산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국내 유일의 O&M 플랫폼 기업이다.

글 : 이도(YIDO) PR

보도자료 문의
방명호 ㈜이도 PR팀장  / 02-6377-8740/ 
bangmh@yid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