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이도의 최근 보도자료를 전달해드립니다.

10 친환경 기업 ㈜ 이도, 17.3만톤 경북 의성 방치폐기물 처리 문제 동참 2019-07-08
20190708_친환경 기업 ㈜이도, 17.3만톤 경북 의성 방치폐기물 처리 문제 동참.pdf

<경북 의성 감량화 처리 시설./사진=이도(YIDO) PR>
 
2019.07.08_환경부・경상북도・의성군・C.I에코텍과 방치폐기물 처리 … 최단기간 적법 처리
                    최정훈 대표이사, “친환경 기업으로서 폐기물 처리 동참…사회적 책임 다할 것”

 
국내 유일의 통합관리 전문 운영사이자 O&M(Operating & Management) 플랫폼 기업인 주식회사 이도(YIDO, 대표이사 최정훈)가 국가적 문제인 17.3만톤의 경북 의성군 방치 폐기물 처리에 나섰다.

주식회사 이도(YIDO)는 환경부, 경상북도, 의성군 및 친환경 재활용 폐기물 처리 전문 업체인 씨아이에코텍(대표이사 조일호)과 함께 경북 의성 방치 폐기물 처리를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도(YIDO) 및 씨아이(C.I)에코텍은 자체 보유한 특허를 바탕으로 제작한 폐기물 선별    및 처리 시설, 3~4대의 굴삭기 및 페이로더 등 중장비를 매일 투입한다. 또한, 자체 전문 인력을 10~15명 해당 지역에 상주시키는 등 방치 폐기물 처리에 만전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정부 및 지자체, 관련 기업들은 안정성이 확보된 상태에서 최단 기간내 최대량을 선별 및 처리를 추진하는 한편, 낙동강 침출수 유입 방지 등 환경 오염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

이도가 이번에 동참하는 방치폐기물 처리 규모는 약 6만톤 규모다. 이중 재활용 할 수 있는 가연성 폐기물은 최대한 시멘트 소성로 보조 연료로 사용된다.

처리 후 잔재물은 공공처리시설을 활용해 사용되는 예산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 현재 의성군 방치폐기물을 전부 처리하는데 소요되는 예산은 약 19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최정훈 이도(YIDO) 대표이사는 “당사는 친환경 전문 기업으로서 인류의 삶의 질을 높이겠다는 비전을 임직원 모두가 공유하고 있다”며 “의성 방치 폐기물 처리 문제에 동참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도는 인천 폐기물 처리 사업장에 대한 현대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공사가 완료되면 폐기물 처리 시 발생되는 미세먼지가 현저하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 곳에는 방치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혼합 폐기물 처리 자동화 시스템이 국내 최초로 설치된다. 자동화 시스템을  거치면  1방치 폐기물 처리량은 기존보다 4배 이상 늘어나고, 재활용  이 안 돼 소각 처리되는 비중은 1 0.7t에서 0.3t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도(YIDO)는 친환경(폐기물·에너지·수처리) 분야는 물론 인프라(고속도로·교량·터널·철도), 골프장, 부동산(오피스·상업시설·고등학교/대학교/기업형 기숙사) 등 다양한 분야의 자산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국내 유일의 O&M 플랫폼 기업이다.

글 : 이도(YIDO) PR
 
보도자료 문의
방명호 ㈜이도 PR팀장  / 02-6377-8740/ 
bangmh@yido.com